Stormzy, 투어팀을 향한 인종차별 행각에 오스트리아 공연을 취소했다


“오스트리아의 Snowbombing 페스티벌의 헤드라이너였던 그는 투어팀 대상의 인종차별적 소지품 수색으로 공연을 취소했다”


오스트리아 Mayrhofen 에서 진행된 Snowbombing Festival 의 헤드라이너였던 Stormzy (스톰지) 가 인종차별적인 보안 수색으로 해당 공연을 취소했다. 영국을 대표하는 래퍼로 자리 잡은 그가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해당 소식과 이를 결정하게 된 사유를 공개했다. 그의 크루가 무기를 소지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빌미로 보안 팀의 집중 탐색 대상이 됐다는 것이 그 이유다.

스톰지는 “내 매니저와 페스티벌에 있던 제 친구들이 모두 인종 차별적으로 수색을 당했고, 보안 요원들은 이를 공격적이고 무례하게 진행했다. 우리들 중 누군가는 무기를 들었을 것이라는 이유를 들며 집중적으로 수색을 했다. 육체적으로 폭력적이었음에도 불구, 페스티벌 측은 이 문제를 해결하려는 그 어떠한 노력도 없었다.”며 정황을 설명했다. “영혼이 탈진될 것만 같은, 흑인이 매번 안고 가야 하는 안타까운 일이다. 진절머리가 난다. 페스티벌 X까고, 내 공연도 X까!”라며 복잡한 심경을 밝힌 스톰지는 “다시 한번, 공연에 와준 모든 팬에게 진심으로 죄송하나 인종차별에 맞서서 싸우기 위해선 필요했던 부분임을 밝힌다.”라고 덧붙였다.


해당 페스티벌은 웹사이트를 통해 성명을 발표하며 사과의 뜻을 전했다. 정황 파악을 위해 모든 힘을 쏟고 있으며, 이를 중대한 사건으로 여겨 다시는 이런 불상사가 없도록 하겠다는 내용이다.



#Stormzy #스톰지 #인종차별로인한공연취소 #톰지형 #힘내

  • 화이트 페이스 북 아이콘
  • 화이트 인스 타 그램 아이콘
  • 화이트 트위터 아이콘
  • 화이트 유튜브 아이콘

© 2014 FAKE VIR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