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ldplay의 Chris Martin이 Lily Allen의 마약 중독에서 구제해줬다

릴리 알렌이 올랜도 블룸에게 들이박은 것을 본 크리스 마틴과 기네스 팰트로는 가만히 보고 앉아있을 수가 없었다.

콜드플레이의 크리스 마틴이 그녀가 약물에 중독되어 있었을 때 그녀를 도운 적이 있다고 그녀의 회고록인 ‘My Thoughts Exactly’에서 밝혔다. 릴리 알렌은 Guradian Weekend와의 인터뷰에서 고되었던 2014년 ‘Sheezus’ 투어 기간에 크리스 마틴과 당시 그의 부인이었던 기네스 펠트로가 말리부의 절벽 꼭대기에서 그녀의 마약 문제에 개입했다고 전했다.


릴리 알렌이 케이트 허드슨의 할로윈 파티에서 뜻하지 않게 배우 올랜도 블룸을 들이박은 후 의식을 잃은 것을 크리스 마틴 커플이 목격한 것이다. 그는 릴리 알렌을 집에 데려다주고 말리부에 있는 그들의 집에 초대했다.


“저는 기네스 펠트로의 말리부 집에 넘어가서 점심을 먹었어요. 그들은 절벽 위에서부터 바다에 이르는 환상적인 정원을 가지고 있었죠. 크리스는 정말 에너지가 가득했죠. 저를 붙잡고는 ‘따라와요! 여길 함께 걸으면 좋을 것 같아요’라 했고, 저도 좋다고 했죠. 제게 이렇게 신경을 써주다니, 정말 고마웠어요.


그 시기, 릴리 알렌은 육아에 대한 책임감과 팝 스타로서 복귀에 대한 부담에 고군분투를 하고 있었다. 그녀는 9월 20일 발간되는 그녀의 회고록에서 산후우울증에 시달리던 ‘Sheezus’ 투어 당시의 상황을 상세히 묘사했다.





#릴리알렌 #LilyAllen #콜드플레이 #Coldplay #크리스마틴 #ChrisMartin #지금은괜찮은거죠

  • 화이트 페이스 북 아이콘
  • 화이트 인스 타 그램 아이콘
  • 화이트 유튜브 아이콘

© 2014 FAKE VIR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