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 전 Glastonbury 에서 약혼한 커플, 올해 페스티벌에서 결혼식을 올린다


“내 님은 어디에…”


2017년 글래스톤베리 페스티벌에서 약혼한 한 커플은 2주 뒤, 약혼을 맺은 해당 페스티벌에서 결혼식을 올릴 계획이다. 32세의 Jack Watney (잭 와트니) 와 31세의 Sarah Adey (사라 애디) 커플은 오는 27일 오전 11시30분 페스티벌 장내 그린필드 지역에 위치한 The Croissant Neuf (크로이산트 뉴프) 무대에서 결혼식을 올린다. 이 커플의 이색 결혼식은 파크 스테이지 위 언덕에 에서 30분 동안 진행될 것이며 50명의 하객들이 글라스톤베리 간판으로 향하는 길목에 지켜볼 것이라고 말한다.


이들은 플리머스에 있는 대학에서 만난 후, 2011년 예비 신랑이 신부를 글래스톤 베리에 처음 데려간 후 결혼을 결심했다고 한다. 그 이후로, 그들은 매년 축제에 참석해왔다. 예비 신랑은 2017년 글래스톤베리 부지의 전경을 볼 수 있는 페나르 힐 정상에서 프로포즈를 했다. 그는 “글래스톤베리에서의 결혼식은 나와 우리 가족에게 일종의 통과의례가 되었죠. 제 약혼녀가 페스티벌에 올 때마다 그렇게 준비했고요. 낮과 밤 가릴 거 없이 페스티벌 내내 식을 즐길 거예요. 이곳 경치가 꽤 장관이죠.” 고 말했다.


그는 이어서 "2017년에 페스티벌 장에서 또 다른 커플을 본 적이 있었는데, 그 언덕에서 사라에게 프러포즈할 계획을 세웠어요.” 라고 덧붙였다. 프로포즈의 순간이 어땠냐고 묻자, "모두들 환호성을 지르고 있었죠. 그저 믿을 수 없는 일이었어요. 그들의 환호성은 고막을 찢을듯 했죠. 난생 처음 보는 사람들이 우리에게 다가와 축하 인사를 하고 포옹을 하고 있었어요. 잊을 수 없는, 행복한 순간이었어요” 라고 전했다. 세기의 커플이 탄생할 예정인 글래스톤베리의 놀라운 라인업과 타임테이블은 이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Glastonbury #글래스톤베리 #공식첫부부 #사랑이싹트는페벌현장 #홀랜페기대해봅니다

  • 화이트 페이스 북 아이콘
  • 화이트 인스 타 그램 아이콘
  • 화이트 유튜브 아이콘

© 2014 FAKE VIRGIN